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송지효X김무열 '침입자', 기대감 UP 관전 포인트 3 공개

기사승인 2020.06.02  09:49:47

공유
ad50

오랜 기다림 끝에 마침내 공개되는 영화 '침입자'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배우들의 열연부터 영화의 핵심 메시지까지 영화를 더욱 재밌게 즐길 관전 포인트를 알아본다.

#1. 송지효X김무열 인생 연기...팽팽한 연기 대결

예능과 드라마, 영화를 넘나들며 활약중인 배우 송지효가 '침입자'를 통해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데뷔작 '여고괴담 3 – 여우 계단'을 통해 스릴러에 도전한 적 있지만, 이번에는 이전과 다른 느낌으로 서늘하고 섬뜩한 유진을 연기했다. 

'스릴러 장인'이라고 불릴 만큼 수많은 스릴러 명작을 남긴 배우 김무열은 유전자 일치율 99.9%라는 검사 결과에도 동생을 의심하고, 아내를 잃은 후 생긴 신경증을 키워갈 정도로 불안정한 캐릭터 서진을 연기했다. 서진을 위해 신경증 환자들의 증상까지 연구하고 공부하며 완성시켰다고 밝힌 그는 이번에도 연기 인생의 정점을 찍을 예정이다. 

#2. 베스트셀러 '아몬드' 저자 손원평 감독의 서스펜스甲 스토리텔링 

손원평 감독은 소설 '아몬드'로 제10회 창비청소년문학상에 이어 최근에는 제17회 일본 서점 대상 번역소설 부문까지 수상했다. 소설보다 먼저 영화를 시작했다는 손원평 감독은 첫 상업 영화답지 않은 베테랑적인 면모로 현장을 진두지휘하며 '침입자'를 완성시켰다. 

시사회를 통한 영화 공개 후 촘촘하게 짜인 서스펜스를 향한 극찬이 이어졌다. 이에 작가가 아닌 감독 손원평이 그려내는 스릴러가 두 번째 관전 포인트다.

#3. 평화롭던 집에 찾아온 낯선 침입자...진짜 ‘침입자’는 누구?

'침입자'는 가장 익숙하고 평안한 공간인 집을 헤집어 놓으며, 일상이 무너졌을 때 다가오는 공포를 상기시킨다. 극중 유진은 어렸을 적 실종된 후 25년 만에 가족을 찾아 집에 돌아오게 된다. 

유진에게 집이란 평생을 그리워한 공간이지만, 서진에겐 동생과 아내를 잃은 부재를 느끼게 하는 공간으로 그의 신경증을 더 심해지게 만든다. 유전자 일치율 99.9%라는 확실한 증거가 있음에도 유진을 의심하는 서진의 모습은 그의 불안정한 면을 강조시키지만, 남은 가족을 지키려는 필사적인 모습은 두 남매 중 누구의 편에도 설 수 없게 만든다. 이처럼 “과연 누가 ‘침입자’인가”라는 질문은 영화의 러닝타임 내내 극에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한편 배우들의 열연부터 섬세하고 치밀한 스토리텔링, 관객에게 던지는 질문까지. 다채로운 관전 포인트를 가진 영화 '침입자'는 오는 6월 4일 개봉한다.

사진=영화 '침입자' 스틸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