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모범형사’ 손현주 “형사 표현위해 체중 감량, 대본 굉장히 많이 봐”

기사승인 2020.06.02  09:31:32

공유
ad50

모두가 기다려온 연기 장인 손현주가 ‘모범형사’로 돌아온다.

3월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새로이(박서준)의 아버지 박성열 역으로 특별 출연, 역할의 크기를 무색하게 만든 연기로 이름값을 증명해낸 손현주. 그가 오는 7월 6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연출 조남국/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의 생활형 베테랑 형사 강도창 역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손현주는 작품 선택의 이유에 대해 주저 없이 “조남국 감독에 신뢰와 믿음”을 언급하며, “또다시 함께 할 수 있어 굉장히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잘 알려진 대로 ‘모범형사’는 ‘추적자 THE CHASER’, ‘황금의 제국’ 이후 손현주와 조남국 감독이 오랜만에 호흡을 맞추는 작품이라는 이유만으로 방송가 안팎의 관심을 받고 있다.

캐릭터에 대한 이끌림도 있었다. “실제 형사분들에게 누가 될까 걱정이다”라며 조심스레 강도창에 대해 “현실 형사”라고 소개한 손현주. 지난 18년간 형사로 일하며 어느덧 쉽지 않은 현실에 타협해버린 인물이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불의를 참지 못하고, 잘못한 일을 바로잡으려는 사명감이 큰 형사”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손현주는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형사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강도창을 표현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며 “형사의 날렵함을 표현하기 위한 체중 감량”은 물론 “대본에 답이 있다는 가정하에 대본을 굉장히 많이 보고, 조남국 감독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평범한 이들의 이야기를 특별하게 만드는 배우 손현주는 “옆집 아저씨 같은, 혹은 우리 주변에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친근한’ 형사의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하며, “많은 선후배 연기자들이 함께 하고 있는 만큼 더 풍성한 드라마로 여러분을 찾아뵙겠다. 7월 6일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당부를 남겼다.

‘모범형사’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은폐된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는 통쾌한 수사극. 연출 장인 조남국 감독과 연기 장인 손현주가 흥행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것으로 또 한번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언터처블’, ‘복면검사’, ‘빅맨’의 최진원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더할 예정이다. 오는 7월 6일 월요일 밤 9시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