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준규, 대파 갈치찌개 홀릭 “진짜 달고 맛있어”

기사승인 2020.05.29  20:31:58

공유
ad50

 

대파 갈치찌개가 박준규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29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오로지 단일메뉴, 갈치찌개 하나로 승부를 보는 갈치찌개집이 등장했다.

사진=TV CHOSUN

굽이굽이 골목을 걸어 들어가야 만날 수 있는 갈치찌개집. 박준규는 “여기가 그렇게 맛집이라고 소문이 났던데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작은 규모의 노포는 오직 갈치찌개 한 가지 메뉴만 판매하고 있었다.

사이즈를 궁금해하는 박준규, 허영만을 위해 사장님은 직접 갈치를 들고 나와 비교까지 해줬다. 오이지, 갑오징어 무침, 갈치김치 등 기본찬만 봐도 남다른 포스가 느껴지는 이 식당. 박준규는 갈치김치를 한입 맛본 뒤 “비린 맛이 하나도 없는데요 맛있는데 이거”라고 감탄했다.

오히려 갈치 때문에 시원한 맛이 느껴지는 김치에 박준규는 “솜씨가 워낙 좋으신가봐요”라고 말했다. 정작 사장님의 남편분이 맛있다는 말을 안한다고 하자 허영만은 “원래 영감들이란 존재는 다 그래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파가 가득 얹어져 나온 대파 갈치찌개. 허영만은 “이대로 그림 그리면 갈치찌개인지 명태찌개인지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장님은 “파를 많이 넣어서 단맛도 나고 시원한 맛도 나요”라고 전했다.

박준규는 “파가 진짜 맛있다, 달아요”라고 감탄했다. 하루에 파만 10~15단을 쓴다는 사장님의 말에 허영만은 “파를 많이 넣으면 걸쭉해지잖아”라고 의아해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