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반기행’ 임현식, 송추식 부대찌개 추천 “갈수록 맛있어져”

기사승인 2020.05.29  20:13:55

공유
ad50

 

임현식이 송추식 부대찌개를 추천했다.

29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장흥에서 유명한 기사식당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 CHOSUN

속이 보이지 않게 뚜껑에 닫혀 나온 요리를 보며 허영만, 박준규는 군침만 흘렸다. 뚜껑을 열지 말라는 사장님 말에 따르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이때 가게로 나오는 탤런트 임현식과 마주치게 됐다.

임현식은 “송추에서 촬영을 하려면 관청보다도 나한테 먼저 신고를 해야 되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식당의 단골이냐는 말에 “송추에 산지 40년 정도 됐는데 갈수록 음식도 맛있어 진다”라고 칭찬했다.

이런 임현식의 말을 입증이라도 하듯 식당에는 손님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끓고 있는 부대찌깨 뚜껑을 열자 뜻밖에도 양념이 되어 있지 않았다. 이에 대해 묻자 사장님은 “우리 어머니때부터 하던 건데 끓은 다음에 양념을 하면 더 맛이 나고”라고 설명했다.

즉석에서 손님의 기호에 따라 양념을 조절한 부디찌개. 이에 박준규는 “저는 좋은데요”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허영만은 “이거 한숟갈 뜰 때마다 보약 먹는 거 같아”라고 칭찬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