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연스럽게' 전인화 "행복했던 구례 생활...나다운 연기할 수 있을 듯"

기사승인 2020.05.28  15:25:58

공유
ad50

‘자연스럽게’로 데뷔 36년 만의 리얼리티 예능에 도전했던 전인화가 행복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사진=MBN '자연스럽게' 제공

전인화는 지난해 구례 현천마을 빈 집을 개조한 세컨드 하우스에 입주하며 MBN ‘자연스럽게’의 시작을 함께했다. 이 작품을 통해 우아하고 다가가기 어려울 것만 같던 이미지에서 벗어나, 편안하게 일상을 즐기며 이웃에게 친절한 ‘인간 전인화’를 만날 수 있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내가 어떻게 나이를 먹어가야 할 지 알게 됐다”는 전인화는 “구례에서의 생활이 나에게 잘 묻어나서, 연기를 할 때도 좀 더 편안하게 호흡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연스럽게’를 통해 얻은 것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예전에는 연기를 할 때 잘 하려는 생각 때문에 긴장감만 가득했다. 하지만 지금은 작품에 들어간다 해도 정말 나답게, 내 나이답게, 내 역할에 맞게 편히 호흡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사진=MBN '자연스럽게' 제공

최근 ‘자연스럽게’ 마지막 촬영을 한 전인화는 “현천마을 어르신들과 이웃들에게 참 오랜만에 느껴 보는 정겨운 마음이 들었다”며 “가끔 연락해도 되느냐고 물어보셔서, 언제든지 연락하시고 꼭 서울에 놀러 오셔서 같이 밥도 먹고 즐거운 시간 보내자고 말씀드렸다”고 정 많은 면모를 드러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며 ‘자연스럽게’는 현천마을 주민들과의 자연스러운 교류를 담지 못하는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전인화는 “늦봄이 마을 꽃 축제와 함께 가장 아름다울 때인데, 그런 마을에서 이웃들과 교감하는 모습을 많이 못 보여드려서 그 부분이 정말 아쉽다”며 “그래도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고, 제작진과 스태프들에게도 감사하고 싶다”고 전했다.

전인화가 ‘구례댁’으로 변신, 행복한 휘게 라이프를 선보여 온 MBN ‘자연스럽게’는 5월 30일 오후 9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