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CU, 코로나19 이후 펫콕족 증가에 반려동물용품 매출 ‘껑충’

기사승인 2020.05.27  07:37:18

공유
ad50

코로나19로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편의점에서 관련 용품들의 매출도 크게 뛰었다.

사진=CU 제공

CU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주요 상품들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반려동물 용품 관련 매출은 코로나19 발생 직전 동기간(10월~1월) 보다 무려 42.1% 높아진 수치를 기록했다. 코로나 확산으로 집에서 반려동물과 여가시간을 보내는 소위 ‘펫콕족’이 증가함에 따라 관련 상품들의 수요가 덩달아 늘었기 때문이다. 더불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이후 매출이 크게 뛰었다.

실제 반려동물 용품의 매출은 주말 대비 평일 큰 폭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이전 반려동물 용품의 평일(월~금) 매출 비중은 35.4%였으나 코로나19 이후 51.2%로 큰 폭으로 오른 반면, 주말(토, 일) 매출은 64.6%에서 48.8%로 상대적으로 크게 떨어졌다. 평일 매출이 주말 매출을 앞지른 것이다.

주요 구매 상품을 살펴보면 장난감류 매출이 51.4%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해당 카테고리에서 항상 높은 매출 지수를 보여왔던 사료와 간식의 매출이 각각 38.2%, 40.5% 신장한 것에 비하면 눈에 띄는 수치다. 재택근무, 외출제한 등의 영향으로 반려동물의 산책이 어려워지자 실내에서 놀이나 운동을 대신하기 위한 목적으로 평소보다 장난감류를 더 많이 구매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런 흐름에 맞춰 CU는 펫콕족을 겨냥한 반려동물 장난감 ‘애견토이 마카롱(2입, 5300원)’을 이달 출시했다. 분홍색, 민트색 마카롱 모양의 장난감이 1개씩 구성돼 있으며 폴리에스테르로 만들어져 방수력과 내구성이 좋다.

CU는 반려동물 가구 천만시대를 맞아 2018년 업계 최초로 반려동물용품 브랜드 ‘하울고’를 론칭하고 전국 3000여 개 점포에서 반려동물용품 전용 코너인 ‘CU 펫하우스’를 운영 중이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