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BTS 진, 유튜브 라이브서 피아노 연주...신보 디자인 참여 구상

기사승인 2020.05.25  17:43:41

공유
ad50

방탄소년단 진이 전 세계 팬들을 위해 피아노 연주를 선사했다.

진은 25일 오후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TV'에서 소소한 일상을 보여주면서 새 앨범 작업 과정을 밝혔다. 편안한 차림으로 등장한 진은 피아노 앞에 앉아 "피아노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보여드리기 민망하지만 앨범도 만들고 남는 시간 동안 뭘 보여드리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새로 시작한 취미를 보여드리기 위해 (유튜브 라이브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방금 연습했는데 떨려서 (악보가) 하나도 안 보이기 시작했다. '새롭게 시작했구나, 귀엽구나'라고 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진은 악보를 보면서 피아노를 연주했고, 실시간으로 시청하는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친구와 같이 피아노를 시작했다. 친구에게 보여주기 위해 이 곡의 연주를 한 시간 동안 녹음해 보내줬고 '멋있다'는 말을 들었다"며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진은 새 앨범의 작업기를 공개하며 "지민과 뷔가 각각 음악과 비주얼을 맡기로 했다. 나에게 의상을 맡아보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지만 안 될 것 같다고 했다. 슈가가 앨범 디자인을 (맡아) 노력해보겠다고 하길래 앨범 디자인 쪽에 붙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은 한동안 피아노 연주에 열중하다 "열심히 연습해야 하는데 아직 부족하다"며 한 곡을 더 연주한 뒤 유튜브 라이브를 마쳤다. 약 40분 동안 팬들에게 멋진 연주를 들려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또 새 앨범의 작업 과정도 귀띔하며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4월 17일부터 '방탄TV'를 통해 각자의 일상과 새 앨범 작업기를 공개하는 등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