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재림, 아이즈원 조유리 꺾은 ‘복면가왕’ 방패? “성악 창법”

기사승인 2020.05.24  19:23:54

공유
ad50

‘복면가왕’ 방패를 둘러싼 호평과 함께 정체를 둘러싼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는 압도적인 방패의 실력에 결국 가왕결승전을 목전에 두고 탈락한 아내의 유혹의 정체가 밝혀졌다.

사진=MBC

방패는 ‘동반자’ 무대로 기립박수를 받았다. 주윤발은 “두 분의 무대를 공짜로 봐도 되나 싶을 정도로 감동하면서 봤다”라며 아내의 유혹과 방패에게 진심어린 존경의 뜻을 밝혔다. 또 “7연승이라는게 공석이다 보니 욕심이 나지 않나. 하지만 오늘 승패에 상관없이 외로운 모두를 위한 축제를 열어보도록 하겠다”라고 자신의 무대에 대한 다짐을 전했다.

유영석은 아내의 유혹을 가리켜 “좋은 음색의 단점은 음역대가 넓지 않다는 것”이라며 “이분은 그렇지가 않다. 넓은 음역대에서 좋은 소리를 내고 있다”라고 칭찬했다. 방패에 대해서는 “방패는 자기의 창법이 제대로 나오는 거 같다. 성악이 자리잡힌 분 같은데 이분에게 기대를 하면서 또 한편으로 걱정이 된다. 부족한 게 하나 있는데 그걸 가왕이 가지고 있다. 그게 바로 금속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람들이 금속성에 흥분을 한다. 와일드한 야생미가 조금 부족하니까 (가왕전이) 치열할 거 같다”라고 앞을 내다봤다.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가왕전에 오른 주인공은 역시나 방패였다. 아내의 유혹 정체는 아이즈원 조유리로 밝혀졌다.

한편 이런 가운데 방패의 정체가 뮤지컬 배우 최재림이라는 추측이 나오며 어느 때보다 뜨거운 가왕 결정전을 예상하게 만들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