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번외수사’ 독종형사 차태현X열혈PD 이선빈, 진범 잡을까

기사승인 2020.05.24  14:46:34

공유
ad50

'번외수사’ 차태현과 이선빈이 진짜 범인을 잡기 위해 불꽃 행보를 펼친다.

23일 첫 방송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는 특히 강력계 독종형사 진강호와 열혈 PD 강무영으로 변신한 차태현 이선빈이 첫 만남부터 쫄깃한 앙숙 케미를 선보이며 유쾌한 재미를 선사했다.

무영은 사건 취재를 위해 직접 실종사건 피해자를 연기하고, 강호는 그 뒤를 쫓으며 범인들을 덮칠 최적의 타이밍을 엿봤다. 하지만 모든 범인을 현장에서 소탕하는 쾌거를 이룬 강호와 달리 무영의 취재는 도로아미타불이 되고 말았다.

뿐만 아니라 강호는 “’팩트 추적’에서 이 사건을 단독 보도할 때까지 이 사건을 언론에 흘리지 말 것”이라는 무영의 요구를 저버렸고, 이에 특종 아이템을 놓친 무영은 프로그램 폐지 위기에 처했다.

무영 입장에서는 강호를 생각만 해도 이를 갈 상황일 터. 그런데 이들의 악연은 그뿐만이 아니었다. 최근 발생한 살인사건을 조사하는 강호가 참고인으로 쫓던 조상백이 시청률을 위해 경찰이 헛발질한 미제사건을 파헤치던 무영이 추적한 용의자 ‘범블비’와 동일인으로 드러났다. 기묘하게 겹치는 두 사건이 결코 우연이 아님을 직감한 두 사람은 이후 13년 전 미제사건과 발생 사건의 범인이 동일하다는 결론을 내렸고, 이도 제약 본부장 김민석(한기웅)을 새로운 용의자로 지목했다.

강호와 무영이 찾아낸 용의자가 정말 두 사건의 범인일지 시청자의 궁금증이 폭발한 가운데 예고 영상은 김민석 검거 과정이 결코 물 흐르듯 쉽게 가지는 않을 것임이 드러났다. 이미 지난 방송에서 김민석은 유명 클럽 VIP 중에서도 속칭 ‘ER’이라 불리는 진상이며 과거 다크웹을 통해 온갖 잔인한 범죄 영상을 올렸음이 드러났다. 변호인단을 대동하고 경찰서 취조실에 나타나 “이제 좀 실감이 나? 너 완전 엿됐다는 거”라고 거들먹거리고 있다.

강호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검거율을 자랑하는 독종이다. 단서로 필요했던 클럽에서 VIP 리스트 공개를 매니저가 거부하자 미리 준비했던 유통기한이 지난 소시지를 클럽 냉장고에 넣고 사진을 찍어 영업정지라고 압박했다. 더군다나 '전설의 주먹' 테디 정(윤경호)이 그의 뒤를 든든히 지키고 있다.

무영도 만만치 않다. 취재를 위해서라면 어떤 위험도 마다하지 않는 열정과 가족도 고발할 수 있는 정의감으로 똘똘 뭉쳐있고, 무엇보다 프로그램 폐지를 막아야 하는 절실함 때문에 범인을 꼭 잡아야 하는 목표까지 세웠다. 언제나 날카로운 분석을 내놓는 프로파일러 사립탐정 탁원(지승현)이 정보를 제공하고, 장례지도사 이반석(정상훈)도 이들을 돕고 있다.

범인을 잡거나 진실을 찾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강호와 무영이 과연 13년 전 발생한 미제사건과 최근 발생 사건의 진짜 범인을 잡을 수 있을지 오늘(24일) 밤 10시50분 확인할 수 있다.

사진=OCN '번외수사'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