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세리 후배 박세경, 대답봇 등극? 사회생활 만렙 적응력

기사승인 2020.05.23  00:34:59

공유
ad50

박세리 후배 박세경의 AI설이 불거졌다.

22일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사회생활의 완전체 박세경 선수의 대처가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박세리와 식사 약속을 위해 달려온 박세경, 김주연은 집안 가득 있는 포대자루와 마주해야 했다. 왜 이렇게 일찍 왔냐는 말에 박세경은 “늦는 거 안 좋아하셔가지고”라며 각잡힌 모습을 보였다.

박세경은 김주연이 식사를 준비하는 사이 박세리를 도와 모종을 심었다. 김주연은 상추가 없다며 테라스로 올라왔고 박세경은 갓 심은 상추를 보며 “이거 먹는 거 아니였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박세리는 “야 얘네들 좀 더 커야 돼, 왜 애들 기를 죽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세리는 졸지에 집에와서 일을하게 된 박세경에게 “날씨가 정말 좋지 않니. 이럴수록 움직이고”라며 대화를 이어갔다. 이에 박세경은 “그렇죠”라며 영혼은 없지만 회사 부장님 대하듯 일일이 대꾸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급기야 박세경이 “이래서 박세리, 박세리 하나봐요”라며 사회생활 멘트의 정점을 찍자 스튜디오에서는 “거의 부장님 회식 멘트인데요”라고 지적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