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외식보단 집에서 한끼...배달형 공유주방 '언택트 소비' 바람

기사승인 2020.04.09  15:54:01

공유
ad5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식음료 시장의 수요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하고 있다. 제품을 구매할 때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언택트 소비’가 일상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따라, 언택트 서비스에 최적화된 배달형 공유주방에 대한 푸드메이커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사진=공유주방 위쿡 제공

9일 F&B 비즈니스 플랫폼 위쿡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위쿡딜리버리의 3월 입점 문의와 매출액이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비교해 크게 증가했다. 위쿡딜리버리는 위쿡이 운영하는 배달형 공유주방으로, 배달 음식 사업에 최적화된 공간과 제품 개발, 브랜딩, 마케팅 솔루션 등 사업 운영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3월 위쿡딜리버리 입점 관련 문의는 전월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에 최적화된 배달 음식 시장의 수요가 커지면서 위쿡의 배달형 주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사진=공유주방 위쿡 제공

실제로 위쿡딜리버리의 매출은 가파른 상승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 1~3월 위쿡딜리버리 신사점, 논현점에 입점해 현재까지 운영 중인 업체들의 평균 매출액을 분석해본 결과, 1월 대비 2월 매출은 8.9%, 2월 대비 3월 매출액은 15% 증가했다.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이전인 1월 대비 3월 매출은 2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월 초에 위쿡딜리버리 역삼점에서 영업을 시작한 배달 전문 파스타 브랜드 나폴리제면소는 오픈 첫 달 만에 목표 매출의 140%를 달성했다. 이는 위쿡딜리버리 전체 입점 브랜드들의 영업 첫 달 평균 매출을 고려했을 때 기록적인 수준이다.

한편 위쿡은 식음료(F&B) 소자본 창업자들이 설비 투자 없이 F&B 비즈니스를 시작하고 키워나갈 수 있는 플랫폼이다. 위쿡딜리버리는 배달 음식 사업자에게 최적화된 공간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쿡의 배달형 공유주방이다. 단순 주방 공간 임대를 넘어 입점하는 음식 사업자들에게 R&D, 마케팅 솔루션, 자체 직고용 라이더 등 배달에 최적화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성공적인 사업 정착을 돕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