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세균 총리 “韓 입국금지국, 사증면제 잠정정지, 외국인 입국제한 확대”

기사승인 2020.04.08  09:12:36

공유
ad50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유입에 적극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8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개방성의 근간은 유지하되,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제한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예로 정세균 총리는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 나라에 대해 사증면제와 무사증입국을 잠정 정지하고, 불요불급한 목적의 외국인 입국제한을 확대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외유입 위험에 보다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겠다며 “관계부처는 오늘 논의결과에 따라 조속히 시행방안을 마련해 추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모든 입국자에게 의무적인 자가격리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자가격리 대상자가 4만명을 넘어서며, 산발적 지역사회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일부 자가격리자들의 일탈이 공동체 안위를 배려하는 다수를 허탈하게 하고, 방역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지금까지 적발된 위반사례는 신속히 고발조치하고, 불시점검 확대 등 관리를 강화해달라”고 전했다.

이틀 연속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50명 미만을 기록한 데 대해서는 “반가움보다 걱정이 앞선다”라며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에서의 감염이 지속되고 있고, 추가적인 확산의 위험은 생각보다 가까이에 있기 때문”이라며 긴장을 늦추지 않을 것을 당부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