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반의반’ 채수빈, 정해인 “1%” 고백에 입틀막…김성규 슬럼프 극복할까

기사승인 2020.04.08  07:49:55

공유
ad50

‘반의반’ 정해인, 채수빈의 로맨스에 그린 라이트가 켜졌다.

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연출 이상엽/극본 이숙연/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더유니콘, 무비락)에는 자신의 마음에 한결 더 솔직해진 하원(정해인), 한서우(채수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우는 녹음실을 찾아온 하원에게 “관두는게 뭔지 샘플 보여주려고요”라며 그를 위해 짝사랑 스톱을 선언했다. 이에 하원은 “하원은 서우씨 말대로 할 거니까 샘플 안 보여줘도 돼요”라며 담담하게 자신의 짝사랑을 멈췄다고 전했다. 이에 서우는 은주(이상희)에게 “던져둘 거야. 1프로 딱 던져놓고 걔가 어떻게 생존해 나가는지 지켜 보겠어”라며 가능성이 1프로라 할지라도 하원에 대한 짝사랑을 이어갈 것임을 밝혔다.

함께 카페를 찾게 된 서우와 하원. 카페 주인 민준(홍우진)은 기다리던 사람을 만나지 못했다는 하원에게 “우리 가게는 기다리면 결국 다 만났는데. (하원씨도) 만날 걸요”라며 위로했다. 이에 지수의 죽음 뒤에도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내는 하원의 모습에 서우 역시 마음을 쓸어내렸다.

하원은 서우에게 자신의 생각을 털어놓기 시작해 관심을 높였다. 하원은 “이전에는 지수를 생각하며 힘을 얻었지만, 지금은 생각하면 힘들다며 관둬야 할 때가 맞았다고 전했다. 이어 하원은 “서우씨가 그랬잖아요. 보는게 좋다고. 사실 그 말이 뭔지 몰랐거든요. 근데 이제 알겠더라고요. 힘든데 보니까 좋더라고요”라더니 “(짝사랑) 안 관뒀죠? 서우씨 1프로가 어떻게 커 나갈지 아주 궁금해”라며 따스한 미소를 지어 설렘을 증폭시켰다.

인욱(김성규)은 순호(이하나)의 도움으로 슬럼프에서 벗어나기 시작했다. 지수가 남긴 전화번호의 주인이 서우였음을 알고 난 후 인욱은 또 다시 오해를 시작했다. 그러나 이내 서우가 순호 대신 아내의 그릇을 샀고, 인터넷으로 구매해 주인이 누군지 모른다는 설명을 듣고 자신의 걱정이 아무것도 아니었음을 깨달았다.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짝사랑 N년차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과 그런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서우가 만나 그리는 사랑 이야기. 매주 월,화 밤 9시에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