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블라인드채용 확산에도…구직자 78% “스펙 준비중”

기사승인 2020.04.08  07:42:24

공유
ad50

공기업을 중심으로 블라인드채용이 확산되고 있지만 구직자 78%는 여전히 스펙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최근 알바몬과 함께 신입직 및 경력직 구직자 2232명을 대상으로 ‘스펙 준비 현황’을 조사한 결과, 78.2%가 “스펙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스펙 준비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공기업 준비 중인 구직자로 87.3%에 달했으며 ▲대기업 85.9%, ▲외국계 81.4%의 순으로 높았다. ▲중소기업을 목표로 하는 구직자들은 63.1%로 가장 낮았다. 구직자의 경력별로 살펴 봤을 때는 ▲신입직 구직자 79.8%, ▲경력직 구직자 72.9%로 차이가 크지 않았다.

구직자들은 스펙을 준비하는 이유(복수응답)로 ‘블라인드채용을 도입한 기업도 일부 스펙은 참고하거나 평가할 거 같아서(47.1%)’를 1위에 꼽았다. 이어 ‘여전히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하지 않는 기업들이 있으니까(43.4%)’가 2위를 차지한 가운데 ‘준비하지 않았다가 손해를 볼까봐(33.9%)’, ‘합격했을 때 입사 후 실무에 필요하거나 도움이 될 것 같아서(33.0%)’, ‘다른 지원자들은 스펙을 준비하고 있을 것 같아서(30.4%)’도 30% 이상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밖에 ‘직무역량 준비의 일환으로(23.7%)’, ‘스펙이 아니면 달리 무엇을 준비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서(17.7%)’, ‘아무 것도 준비하지 않기는 불안해서(15.2%)’, ‘성취감을 느껴서(8.1%)’ 등의 이유로 스펙을 준비한다는 응답도 뒤따랐다.

가장 많이 준비하고 있는 스펙은 ‘공인 영어 점수 취득(54.7%, 응답률)’이었다. 신입직 구직자는 외국어에, 경력직 구직자는 자격증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게 달랐다. 먼저 신입직 구직자들은 60.2%의 응답률로 △공인 영어 점수 취득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공 관련 자격증(48.0%), △희망 직무 관련 자격증(37.3%), △외국어 회화(32.4%)를 준비 중이라는 응답이 높았다.

반면 경력직 구직자들은 △직무 관련 자격증(45.7%), △전공 관련 자격증(41.5%)이 각각 1, 2위를 차지한 데 이어 △공인 영어 점수와 △외국어 회화 능력 습득이 각각 34.6%로 높았다.

실제 많은 구직자들이 블라인드가 확산되더라도 스펙은 계속해서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라인드채용이 확산된다면 더 이상 스펙을 준비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구직자 87.2%가 ‘여전히 준비해야 한다’고 답한 것. ‘준비하지 않아도 된다’는 응답은 불과 4.2%로 ‘잘 모르겠다(8.6%)’는 응답에도 미치지 못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