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배달의민족, 코로나19 시국 수수료 인상 논란에 “고개 숙여 사과”

기사승인 2020.04.06  18:06:21

공유
ad50

배달의민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많은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새 요금제 적용으로 요금인상을 한 데 대한 비난이 쏟아지자 이에 사과했다.

6일 배달의민족이 이달부터 시행한 새 요금제와 관련한 논란에 김범준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냈다. 배달의민족 측은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개선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해당 기사와 관련없음

배달의민족 측은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일부 업소가 광고 노출과 주문을 독식하는 '깃발꽂기' 폐해를 줄이기 위해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지만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또 “영세 업소와 신규 사업자일수록 주문이 늘고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개편 효과에만 주목하다 보니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분들의 입장은 세심히 배려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배달의민족 측은 사과문과 함께 즉각 새 요금제인 오픈서비스의 개선책 마련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우선 업주 및 각계 의견을 경청, 비용 부담이 늘어난 업주에 대한 보호대책을 포함해 보완할 방안을 찾아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4월 오픈서비스 비용으로 발생한 금액의 절반은 상한선 제한 없이 돌려주기로 했다. 앞서 배달의민족이 코로나19 고통 분담 차원에서 월 15만원 한도 내에서 3, 4월 수수료 절반을 돌려주기로 한 정책을 확대한 것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