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주지스님 딸 행세 사기꾼 이씨, 빌린 돈 목적지는 도박장? (그것이 알고싶다)

기사승인 2020.04.05  00:38:43

공유
ad50

자신이 사찰 주지스님의 딸이며 수백억 재산을 가지고 있다는 말로 사기행각을 벌인 이씨 돈의 행방은 도박장이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군포 빌라 살인사건의 전말을 파헤쳤다. 피해자 이금자씨(가명)와 허씨, 가해자 박씨는 금전관계로 얽힌 사이였다. 각계각층 사람에게 접근해 수십년간 사기행각을 벌인 이씨는 그 많은 돈을 어디에 썼을까. 

제작진은 수소문끝에 한 가정집을 찾아갔다. 그곳은 이상하게 CCTV가 많이 설치돼있었다. 그리고 인기척 없던 그곳에서 여성들이 서둘러 나와 사라졌다. 그 집의 정체는 다름아닌 도박장이었다. 

한동안 그곳을 드나들던 이씨는 사건 이후 방문하지 않았다고 한다. 빌린 돈으로 도박을 하고 다른사람의 돈을 빌려 돌려막기까지 한 것으로 보인다.

변호사들은 "갚을 능력이 없음에도 있는 것처럼 거짓말하고 돈을 빌린 행위니 사기죄가 될 여지가 크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씨의 차용증이 증거능력이 있는 것과 달리 "통장내용은 투자나 증여로 반박될 수 있기에 증거가 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다시 이씨를 찾아갔다. 하지만 그는 아무것도 기억 안난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이었다. 그는 "허씨한테 돈 10원도 안빌렸다. 왜 칼에 찔렸는지도 모르겠다. 박씨가 왜 있었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신이 태평스님(가명)의 딸은 맞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