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궁금한이야기Y’ 강팀장과 김소리, 입사 2년차 직원의 죽음 뒤 진실은

기사승인 2020.04.03  09:34:50

공유
ad50

‘궁금한이야기Y’ 사회초년생 지현씨를 괴롭힌 소문을 재조명한다.

3일 저녁 8시 55분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는 입사 2년 차의 지현 씨의 죽음, 그녀에게 일어난 일들을 알아본다.

스물 두 살의 지현 씨가 지난 17일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직장 때문에 타지에서 홀로 생활했던 그녀가 떠난 방 안에는 두 장의 유서만 남아 있었다. 회사가 너무 싫다는 말로 시작된 유서엔 자신을 괴롭혀 왔다는 두 사람의 이름까지 적혀 있었다.

장례식장에 온 회사 관계자들의 태도가 심상치 않았다. 회사 관계자들이 지현 씨의 유서를 다 찍어갔다는 것이다. 회사 사람들은 숨진 지현 씨와 같은 회사에 다니던 남자친구도 따로 불러냈다. 남자친구를 차에 태운 공장장은 녹음기를 꺼내들었다. 녹음을 시작한 공장장이 꺼낸 첫마디는 ‘그날 지현이랑 싸웠어?’였다.

지현 씨의 유서에는 분명 직장 얘기가 반복적으로 나오는데 회사에서는 직장생활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지현 씨 지인들의 얘기는 달랐다. 자신을 둘러싼 소문으로 많이 괴로워했다는 지현 씨가 거의 매일 울었다는 것이다. 공장에서 같이 일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끊임없이 안좋은 이야기를 들으며 힘겨운 회사생활을 이어가고 있던 중, 최근 지현 씨를 더 힘들게 만든 사건이 있었다고 한다.

지현 씨의 유서에 등장한 회사, 그리고 강팀장(가명)과 김소리(가명). 그들은 정말로 지현 씨의 죽음과 관련이 없는 것인지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그녀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알아보려고 한다.

사진=S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