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훈, 협조요청 후 떠나는 김서형에 "괴로워하는 것 보고싶어"

기사승인 2020.03.31  22:44:13

공유
ad50

김서형과 박훈의 본격적인 대결이 암시됐다.

사진=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31일 방송된 SBS '아무도 모른다'에서 차영진(김서형)은 호텔 완강기 교체와 관련 조사를 위해 병원에 입원한 고희동(태원석)을 만나고자 했다.

기다리던 차영진에게 백상호(박훈)가 찾아왔다. 그는 고희동과 얘기 좀 해야겠다는 차영진에게 "안정이 필요한 상태입니다. 심하게 다치기도 했지만, 많이 놀랬어요"라며 만남을 거절했다.

차영진은 "고은호 추락 이후 완강기 내부를 교체한 정황이 있습니다. 관계자 진술도 필요하고요. 대표님 포함해서"라며 사건과 관련된 증거를 잡고자 했다. 하지만 백상호는 여유있는 모습으로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했다. 차영진은 돌아서 떠났다. 

그대로 둘거냐는 배선아(박민정)의 물음에 백상호는 "다치게 하고 싶지 않은데, 그래도 어쩔 수 없겠지? 괴로워하는 건 보고싶으니까"라고 말하며 앞으로 두 사람 사이의 대결이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높였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