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리그1, 시즌 일정 축소 큰틀 합의...구체적 방안·개막일은 미정

기사승인 2020.03.30  14:41:04

공유
ad50

코로나19 여파로 2020시즌 K리그는 길게 즐기기 어려울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0일 K리그1 12개 구단 사장·단장 등 대표자 회의를 열고, 코로나19로 무기한 연기된 올 시즌 일정을 축소하는 데 합의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개막 시점이 미뤄지고 있어 경기 수가 축소되는 부분은 불가피하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 "리그 개막 시 홈·어웨이 경기 수에 불균형이 발생하더라도 각 구단이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불리한 부분을 감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풀리그 방식으로 팀당 33경기를 치르고, 상·하위 6개 팀으로 나뉘어 5경기씩을 더 치르는 현행 38라운드 방식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시즌이 치러질 전망이다.

스플릿 시리즈 없이 33라운드만 치르는 방식은 물론 32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10라운드), 27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5라운드) 등 여러 방식이 이날 회의에서 논의됐으나 결론이 나오지는 않았다.

연맹은 당초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주시하며 4월6일 개학일에 맞춰 개막하고자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며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있는 만큼, 연맹과 K리그 구단들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