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대통령, '서해수호의날' 기념식 참석 "영웅들 애국심...코로나19 극복 의지 다져"

기사승인 2020.03.27  10:53:29

공유
ad50

문재인 대통령이 3월 27일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기념식에 참석해 서해수호 영웅들의 애국심을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문 대통령은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불굴의 영웅들을 기억하며,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더욱 굳게 다진다”며 “군 장병들의 가슴에 서해수호 영웅들의 애국심이 이어지고 국민의 기억 속에 애국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한, 우리는 어떠한 위기도 극복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후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등 서해에서 발생한 남북간 무력충돌에서 희생된 55용사를 기리는 날이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예년에 비해 축소, 서해수호 55용사 유가족과 참전 장병 위주로 초청해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애국심이야말로 가장 튼튼한 안보이자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의 기반”이라며 “우리는 오늘 코로나19에 맞서며 우리의 애국심이 연대와 협력으로 발휘되고 있음을 확인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고, 그것이 국제사회의 협력으로 넓어지는 더 큰 애국심을 보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그 어느 때보다 애국심이 필요한 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았다”며 “연대와 협력으로 우리는 역경을 극복할 수 있었으며, 그 힘은 국토와 이웃과 우리 역사를 사랑하는 애국심으로부터 비롯됐다.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은 바로 그 애국심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영웅들이 실천한 애국심은 조국의 자유와 평화가 됐다”며 “우리는 아무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와 협력을 이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