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덕천 부천시장, 이재명 '재난기본소득' 비판 사과 "파장 클줄 몰라...제 잘못"

기사승인 2020.03.26  13:33:57

공유
ad50

장덕천 부천시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진한 도민에게 10만원씩 지원하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비판한 뒤 다시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장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관해 올린 글로 인해 많은 혼란이 발생한 것 같다”면서 “이렇게 파장이 클 줄 몰랐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대응과 어려워지는 경제상황에 대응하기에도 바쁜 상황에 바람직하지 않은 논쟁을 계속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저도 복지정책은 보편적으로 펼쳐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동의한다. 일반적으로 선별적 복지의 경우 대상자 선별에 많은 비용과 시간이 든다. 그런 면에서 보면 재난 상황에서 시급성이 요구되는 정책에는 보편적 복지가 더 좋을 것이라는 점도 의견을 같이 한다”고 전했다.

이어 “모든 도민에게 일정액을 주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도 큰 의미가 있는 정책이다. 가장 빠른 대응이 가능한 정책이기 때문”이라며 “그리고 지급되는 돈의 가치가 유지되는 기한을 3개월로 선정해 그 기간 안에 소비됨으로써 분명히 빠르게 경기를 부양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장 시장은 “내부적으로 사전에 개진했으면 좋을 제 의견을 외부로 표출함으로 인해 속도가 필요한 정책들이 영향을 받아 조치가 늦어질 우려가 생겼다. 이런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 잘못이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장 시장은 소상공인에 400만원씩 주는 게 더 낫다고 반박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