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현모 "통역사 집안, 임종령 통역사가 고모...세계협회 소속"

기사승인 2020.03.26  00:38:40

공유
ad50

안현모가 가족 중 통역사만 4명이라고 밝혔다.

안현모는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해외파 출신이 아니며 집안에 통역사만 4명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안현모는 김국진의 해외파가 아니냐는 질문에 "아니다. 초중고를 다 한국에서 나왔다. 저희 가족이 저까지 통역사가 4명이다"고 말했다.

그는 "외할아버지가 3개국어를 하셨다. 엄마나 딸들을 앉혀놓고 가르쳐주셨다. 이모는 빌게이츠 왔을 때 통역을 했었다"고 했다. 또한 친언니는 국방부 통역사였다가 지금은 요리사로 전향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빠의 동생인 고모는 걸프전 때 통역을 했었다. 엘리자베스 여왕 왔을 때도 고모가 통역을 해서 화제가 됐었다"며 임종령 통역사가 고모라는 사실을 밝혔다.

안현모는 "고모는 세계 통역사 협회에 소속돼 있었다. 우리나라에 그런 분들은 10분도 안 된다. 저는 통역사 꿈을 가진 적은 없는데 초등학교 때 고모집에 놀러가거나 가족 행사를 가면 전문적인 직업을 갖고 있는 여성이 됐으면 하셨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