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역배우 김유빈, n번방 망언논란→사과 후 다른 SNS서 '페미'찾기

기사승인 2020.03.25  20:58:03

공유
ad50

아역배우 김유빈이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망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그와 그의 어머니는 사과문을 올리며 용서를 구했다. 

김유빈은 지난 24일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을 찍고 이를 메신저 텔레그램 n번방과 관련해 자신의 인스타스토리에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 이 XXX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 내가 가해자면 너는 XX다. N번방 안 본 남자들 일동'이라는 글이 담겼다.

해당 이미지는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김유빈의 이름이 오르기 시작했다.

이후 김유빈은 자신의 SNS에 사과의 글을 올렸다. 그의 모친 역시 해당 글을 공유한 트위터 사용자에 "가정교육 똑바로 시키고 피해자들에게 더 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제대로 교육을 시키겠다. 앞으로 더 노력하고 반성하며 살겠다. 사회에서 더 바르고 올바르게 키우겠다. 유빈이도 많이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으니 이번 일을 발판으로 생각 있게 행동하고 바른 어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해당 계정주에 따르면 김유빈은 새로운 SNS 계정을 만들었고 '트위터 페미들 잘 아는 사람'이라며 또 다른 논란을 야기하는 글이 담긴 이미지를 올렸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반성의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 "트위터에서 먹먹문 쓰고 페북가서 페미 잘아는 사람 찾는다"고 지적했다.

사진=김유빈 SNS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