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쇼팽킹’ 조성진, 신보 발매 5월 연기...'방랑자'의 낭만 넘실

기사승인 2020.03.25  11:20:53

공유
ad50

‘2015년 쇼팽 콩쿠르 우승자’ 수식어를 뛰어넘어 유럽의 대표적인 콘서트 피아니스트로 우뚝 선 조성진이 신보 발매를 다음달 3일에서 5월 8일로 연기했다.

세계적인 음반레이블 도이치 그라모폰과 네 번째 스튜디오 레코딩인 새 앨범에는 젊은 거장의 새로운 음악세계를 확인할 수 있는 슈베르트 ‘방랑자 환상곡’과 베르크, 리스트의 작품이 담겼다.

쇼팽(2016), 드뷔시(2017), 모차르트(2018) 앨범으로 클래식계에 폭발적인 반향을 일으키는 동안 조성진은 뉴욕 카네기홀을 비롯해 암스테르담 콘세르트헤바우, 베를린 캄머홀, LA 월트디즈니홀 등 각지에서 연주하며 콘서트 피아니스트로서 전 세계적으로도 이름을 알려왔다. 대륙과 문화를 오가며 자연스럽게 ‘방랑자’로서의 삶을 살아온 것이다.

조성진은 이번 앨범을 통해 그간 쌓아온 그의 낭만을 모두 보여준다. ‘방랑자’ 가곡의 선율을 차용해 탄생한 다소 우울하지만 동시에 가장 화려한 작품으로 꼽히는 슈베르트의 ‘방랑자 환상곡’, 기교적으로 힘과 지구력을 요구하는 리스트의 피아노 소나타 S.178을 연주한다.

이 두 작품을 잇는 곡으로는 베르크의 피아노 소나타 작품1을 선택했다. 리사이틀 시 자주 선보인 베르크와 리스트의 소나타를 연속으로 연주하는 조성진의 해석을 음반으로 만나볼 수 있는 것도 묘미다. 이 작품들은 모두 조성진이 직접 선곡한 것으로, 한 곡 한 곡마다 높은 완성도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슈베르트를 가장 존경하는 작곡가 중 한 명으로 꼽은 조성진은 ‘환상’이라는 단어에도 집중한다. 그는 “이 작품은 다른 무엇보다도 환상과 상상, 아티스트의 자유를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한다. 또한 리스트의 피아노 소나타를 “이번 앨범에 담긴 작품 중 감정이 가장 풍부한 작품”으로 평가하며 “삶과 사랑, 죽음을 이야기하는 하나의 인생으로 보고 연주했다”고 말했다.

사진=유니버설뮤직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