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성동구, 코로나19 확진자 주상복합 관리직 4명 동선 공개

기사승인 2020.03.04  12:16:37

공유
ad50

서울 성동구청이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으르 공개했다.

사진=성동구 페이스북 캡처

성동구청은 4일 성동구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주상복합아파트 관리소 직원 4명의 동선을 공개했다. 이들은 모두 타 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원구에 사는 관리소장 A씨는 121번 확진자와 접촉 후 지난 21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5일 해제 후 26일 직장동료 B와 인근 고산자로8길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 4명 모두 마스크를 착용 후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고, 방문 식당은 방역소독을 완료한 상태다. 이외 더 상세한 동선에 대해서는 역학조사 후 공개될 예정이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