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스터트롯’ 임영웅-이찬원-영탁, 안정권 없다? 순위 지각변동 예고

기사승인 2020.02.27  10:35:52

공유
ad50

‘미스터트롯’ 결승을 앞두고 대이변이 예고됐다.

27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는 결승전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 준결승이 그려진다.

‘미스터트롯’은 지난 8회 방송분이 전국 시청률 30.4%, 순간 최고 시청률 31.9%(이상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나타내며 또 한 번 종편 사상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웠다. 또 한국갤럽이 지난 2월 18일부터 2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요즘 가장 즐겨보는 TV프로그램’에서 선호도 조사에서 11.4%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레전드 미션에서 상위권과 중위권 후보들이 순위 지각변동을 일으키는 대반전이 예고됐다. 레전드 미션은 14인의 참가자 중 절반이 탈락하며 단 7인 만이 가려진다. 이날 무대에서 상위권 참가자와 중위권 참가자들이 모두의 예상과 다른 엇갈린 평을 얻으며 반전이 속출하는 영화 같은 상황이 연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경연 내내 늘 상위권을 유지하던 한 우승 후보 참가자는 무대 시작 전부터 마스터들로부터 “선곡이 걱정이다”는 우려 섞인 평을 듣더니, 무대가 끝나고 난 후 결국 “잘하는 참가자인데 아쉽다”는 기대 이하 혹평을 들으며, 낮은 점수를 받아 준결승 진출이 불투명해지는 역대급 반전 결과로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반면 늘 중위권에 머물던 한 참가자는 “이 참가자가 1위 할 것 같다”, “이렇게 자기 스타일로 불러야 한다”는 모두의 극찬을 받으며 소위 ‘대박’을 터트려 순위권 후보로 급부상하는 대이변의 주인공이 돼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문턱까지도 대 혼란의 순위 경쟁이 가동되면서, 이 중 절반이 떨어지는 준결승 미션 순위 경쟁에서 살아남는 자가 누구일지, 결승에 진출할 7인은 과연 누가 될 것인지 초미의 관심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은 “실력자들 중 실력자들만 모여있는 만큼, 참가자 모두가 우승 후보이자 또 모두가 탈락 후보라고 생각한다”며 “9회 방송분을 통해 또 한 번 대반전의 소용돌이가 몰아친다. 반드시 본방사수 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미스터트롯’ 9회는 27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TV CHOSU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