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확진 몽골인, 명지병원서 치료 중 사망...국내 11번째 사망자

기사승인 2020.02.25  18:09:20

공유
ad5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 고양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35세 몽골인 남성이 숨졌다.

25일 명지병원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몽골인이 격리 치료 중 숨졌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11번째 사망자이자 외국인 첫 사례이다.

해당 남성은 만성 간 질환과 말기 신부전증을 앓아 남양주시 별내동 집에서 요양 중이었다. 지난 24일 오전 6시께 병세가 악화해 고양 명지병원으로 이송됐다.

남성은 명지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격리 치료 중이었으며 이 과정에서 두 차례 심정지가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이 남성의 사망 원인이 코로나19와 관련 있는지 조사 중이다"며 "그러나 지병 때문이라고 사망한 것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고 말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