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한항공 '코로나19' 승무원, 확진 전 LA 노선 투입 근무

기사승인 2020.02.25  16:11:11

공유
ad5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이 의심 증상이 있던 상태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노선에 투입돼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연합뉴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 A씨는 이날 오전 9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2일부터 기침 증상이 있었던 그는 전날 오후 2시 서울 송파구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15일 이스라엘 텔아비브 노선에 투입돼 근무를 하다가 신종 코로나 확진 승객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기침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19일과 20일 LA와 인천국제공항을 오가는 노선에 투입돼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A씨와 함께 LA 노선에 투입된 다른 승무원 23명을 14일간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했다. 또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인근 건물에 있는 인천승무원브리핑실(IOC)도 잠정 폐쇄하고 전면적인 방역을 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A씨의 자세한 비행일정과 동선 등은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