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푸라기라도’ 개봉 첫주말 박스오피스 1위...청불영화 흥행열기

기사승인 2020.02.24  07:55:04

공유
ad50

청불영화 흥행 열기를 이어받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5일 연속 정상을 지켰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개봉 첫 주말 총 21만173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35만6645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인 영화는 기존의 범죄극에서 만나볼 수 없던 독특하고 영리한 구조, 알고 보면 더욱 재미있는 사건의 단서들, 여기에 전도연 정우성 윤여정 배성우 정가람 등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져 관객들의 N차 관람을 이끌어내고 있다.

관객들을 사로잡은 첫 번째 포인트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등장인물들이 하나의 돈 가방에 얽히게 되는 사건을 시간의 변주를 통해 치밀하고 신선하게 풀어낸 점이다. 시간 순서에 따라 이야기가 전개되는 것이 아닌 돈 가방의 흐름에 따라 인물들을 쫓을 수 있도록 구성하며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영화는 관객들에게 마치 퍼즐을 맞추는 듯한 놀라운 재미와 스릴감을 선사한다. 또한 영화 속 곳곳에 숨겨진 이스터에그들은 인물이 한 명 한 명이 등장할 때마다 사건의 단서를 제공하며 몰입감을 높인다.

관객들은 극에 담긴 각종 뉴스 프로그램, 중만이 찾아낸 라커 키 넘버의 비밀, 연희가 전한 ‘샌드타이거’에 대한 의미 등 각자가 생각하는 해석에 대해 전하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같이 기존에 본 적 없는 독특한 구성과 이스터에그 등 영화적 재미뿐만 아니라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는 관객들을 사로잡는 마지막 포인트다.

중반부터 베일을 벗는 연희 역 전도연의 등장 신은 "역대 한국영화 사상 가장 압도적인 등장"이라고 불리며 화제를 모았다. 전도연은 모든 사건과 등장인물들의 연결고리로서 몰입도를 높이는 동시에 관객들에게 ‘기-승-전도연’이라는 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