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풀인풀' 오민석, 박해미에 선전포고 "둘 중 하나는 나가야 될 것"

기사승인 2020.02.23  21:08:58

공유
ad50

오민석이 모친 박해미에 선전포고를 했다.

2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을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는 도진우(오민석)이 자신의 모친 홍화영(박해미)에 선전포고를 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화영은 조카 구준휘(김재영)을 불러 진우를 인터마켓 부회장 자리에서 내치겠다며 뜻을 함께하자고 했다.

이에 준휘는 자신의 신념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준휘는 진우의 부름에 그를 만나러 갔다. 진우는 자신이 어머니를 내칠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그에게 강요하지 않았다.

진우는 화영을 찾아가 "나를 지원해주는 노조와 이사들이 더는 회장님의 갑질을 눈감아 줄수 없다는게 입장이다"고 말했다. 그러며서 "우리 직원들 회장님한테 갑질 한번 안 당해본 사람이 없다"고 덧붙였다.

화영이 발끈하자 진우는 "그래서 엄마한테 인터마켓을 맡길 수 없다는게 내 결론이다. 앞으로도 엄마는 안 바뀔 것이다. 언론 조작하고 매수하면 까발려지는 것은 시간 문제다"라고 설명했다.

화영은 "네가 용을 써봐라. 누구 목이 날아갈지. 아주 재밌겠네"라고 가소롭다는 듯이 웃었다. 진우는 "어떤 결론이 나도 우리 두 사람 중에 한명은 확실히 나가는 것으로 하자. 그럼 나 엄마가 제안하는 것 다 받아들이겠다"고 약속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