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승국이 "횟집 주방장→임청정과 노래방 오디션 후 가수데뷔"(복면가왕)

기사승인 2020.02.23  19:10:52

공유
ad50

승국이가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2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낭랑 18세'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 8인의 무대가 진행된 가운데 '내가 그린 기린 그림'이 '간장공장 공장장'과 대결을 펼쳤다.

이날 간장공장 공장장의 목소리에 판정단의 극찬이 쏟아진 가운데 그의 정체가 공개됐다. 그는 임창정이 발굴한 트로트 가수 승국이였다.

김구라는 "'라스'에 나왔을 때보다 훨씬 더 잘한다"며 "대단한데 승국이?"라고 계속해서 칭찬했다.

승국이는 "원래는 어려서부터 연습생 생활도 하다가 그만두고 친형이랑 같이 횟집에서 회를 썰었다. 임창정 선배님이랑 같이 술 먹고 어울리다가 노래방에서 노래를 듣더니 그날 그 자리에서 15곡을 부르게 했다"고 임장천과의 오디션 일화를 전했다. 그는 "그게 1차 합격이었다. 그런 식의 오디션을 5번을 더 봤다"고 덧붙였다.

유영석은 "가면을 썼을 때는 알앤비 기반을 둔 20대 초반이라 생각했다. 이 목소리는 한 마디만 들어도 딱 빠져든다. 간장공장 공장장이지만 새로운 공장을 신축해보길 바란다"고 칭잔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