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리브영, 대구·경북지역 매장 방역…’안전한 매장’ 만들기 총력

기사승인 2020.02.23  09:32:59

공유
ad50

헬스앤뷰티스토어 올리브영이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와 경북지역 매장의 방역 작업을 실시한다.

사진=CJ올리브영 제공

CJ올리브영은 지난 21일 대구와 청도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같은 날(21일)부터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에 위치한 직영 매장 45개점 전체에 대한 방역 작업에 나섰다.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선제 조치다. 방역 작업은 대구광역시 남구에 위치한 ‘대구대명점’을 시작으로 지역 고객 및 직원의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해 주말 사이 집중 실시할 예정이다.

CJ올리브영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매장’을 만들기 위해 전 매장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매장 구성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전 매장 근무자를 대상으로 현재까지 여덟 차례에 걸쳐 마스크를 지급, 오는 3월 10일까지 총 35만장의 마스크를 순차적으로 배포한다. 이는 아르바이트 직원을 포함한 전 매장 근무자가 약 40일간 매일 사용할 수 있는 수량이다.

또한 고객에게 안전한 쇼핑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출입문과 매대, 테스터 등 고객 접촉이 많은 곳의 소독 작업을 일 9회 이상 진행하고 있다. 테스터 사용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짐에 따라 ‘색조 테스터 종이’도 추가 비치했다. 앞서 지난 11일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한 명동 상권 5개 주요 매장의 방역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