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美 국무부, 한국 코로나19 확산에 '2단계 여행경보' 발령...日·홍콩과 동급

기사승인 2020.02.23  08:46:30

공유
ad50

미국이 우리나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관광객들에 여행경보 2단계인 '강화된 주의'로 지정했다.

미국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현지시간 22일 코로나19를 이유로 우리나라와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travel advisory)를 2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코로나19가 번지고 있는 홍콩, 마카오와 같은 등급이다.

(사진=연합뉴스)

미 국무부는 "지속적인 지역사회 확산은 한국에서 사람들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그들이 어떻게 또는 어디서 감염됐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확산이 진행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국무부 여행경보는 1단계로 일반적인 사전 주의 실시를, 2단계는 강화된 주의 실시, 3단계 여행 재고, 4단계 여행 금지 등으로 구분된다. 현재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은 4단계 '여행 금지'다.

CDC는 "한국은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코로나19 호흡기 질환의 지속적인 지역사회 전파를 경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22일자 코로나19 관련 미 국무부의 여행권고 조정(2단계) 및 CDC의 여행공지(2단계)는 미국 정부가 자국민들이 한국, 일본으로 여행을 할 경우 더 많은 주의를 기울일 것을 요구하는 차원에서 취한 것이며 이는 한국, 일본으로의 여행을 금지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