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확산에 알바생 79% “근무중 마스크 착용”

기사승인 2020.02.22  07:38:10

공유
ad50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적으로 비상이 잇따르는 가운데 알바생 5명 중 4명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일하고 있다.

알바몬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알바생 근무여건을 묻는 긴급 설문조사를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2076명의 알바생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먼저 아르바이트 근무 중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지 물은 결과 응답자의 79.1%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업직종별로 살펴보면 △생산/제조/운송 89.9%, △매장관리/판매 88.9%, △행사스텝/안내 82.8% 등 대면 서비스가 많은 알바 직종에 근무하는 알바생들에게서 특히 마스크 착용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조리/서빙 70.7%, △사무보조/내근직 60.9% 등 고객과의 접촉이 적은 업직종에서는 마스크를 상대적으로 덜 착용하고 있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발병, 확산하기 전에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했었냐는 질문에는 대부분의 알바생이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알바몬에 따르면 11.4%의 알바생들만이 ‘코로나 19 이전에도 마스크를 썼었다’고 답했으며, 88.6%가 ‘그전에는 쓰지 않았었다’고 답해 코로나19 확산 이후 근무 중 마스크 착용이 7배까지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알바몬은 2009년 신종플루 때보다 마스크 착용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내 감염자가 76만에 달했던 신종플루 당시 알바생 1474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알바몬 설문조사에서 ‘마스크 착용 비중’은 13.1%에 불과했었다. 심지어 당시 마스크 착용 비중은 ‘근무 중 착용’으로 국한한 것이 아닌 ‘출퇴근 중 마스크 착용’도 포함한 것이라는 게 알바몬의 설명이다.

코로나19 후 근무 중 마스크 착용에 대해 각 기업에서 어떻게 지도하고 있는지를 물은 질문에는 알바생 41.8%가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지시, 관리 중’이라고 답했다. 또 ‘개인의 판단에 따라 자유로이 선택하고 있다’는 응답이 29.3%를 차지했으며, ‘되도록 마스크를 쓰도록 권장한다’는 응답도 22.0%로 나타났다. 마스크 의무착용은 △생산/제조/운송 46.4%, △행사스텝/안내 45.1%, △매장관리/판매 44.0%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매장과 직장 차원의 대책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알바생 77.7%가 ‘있다’고 답했다. 알바몬 조사결과 매장 내 코로나19 확산 대책 1위는 ‘손 소독제, 세정제 비치(85.1%, 응답률)’가 꼽혔다. ‘마스크를 나눠줬다’는 응답도 51.0%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여기에 ‘수시로 집기, 실내 소독을 실시한다(26.7%)’, ‘예방법을 교육한다(21.9%)’, ‘체온, 체열을 잰다(21.2%)’, ‘몸이 안 좋거나 피곤한 사람에 대해서는 일을 쉬게 한다(19.8%)’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기타 ‘공기 정화기를 설치했다’ ‘의심스러운 손님에 대해서는 매장 이용을 거부한다’ ‘시식을 중단했다’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시에 이상을 확인한다’ ‘임시 휴업을 했다’ 등의 응답도 있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