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광주 신천지 교인 확진자, 전도사 활동...추가 감염 우려

기사승인 2020.02.21  00:46:52

공유
ad50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된 광주 교인이 전도사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져 추가 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일 신천지예수교회 베드로지파 광주교회에 따르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남구 송하교회를 다니며 전도 활동을 해왔다. 광주에는 북구 오치동과 송하동 등 2곳에 신천지 교회가 있다.

A씨는 다른 교인 2명과 함께 지난 16일 오후 4시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17일과 18일에는 광주 남구에 있는 교육기관에서 성경 내용을 가르쳤다고 신천지 광주교회 측은 전했다.

당시 참석자 규모에 따라 추가 감염 우려도 커지는 상황이다. 신천지 광주교회 관계자는 “A씨는 전도사로, 신앙 여부와 상관없이 배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성경을 지도했다”며 “이틀간 몇 명을 상대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19일부터는 예배 등 활동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 측은 18일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대구교회를 다녀간 것을 파악하고 해당 교회를 폐쇄하고 전국 모든 교회에서 당분간 모임을 금지하고 예배는 온라인 또는 가정 예배로 대체했다고 밝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