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시네마펀드 2020, 극영화 3편+다큐 4편 선정...소재 다양성 눈길

기사승인 2020.02.20  11:42:01

공유
ad50

전주국제영화제가 제12회 전주프로젝트마켓 ‘전주시네마펀드 2020’ 프로젝트 선정작을 확정했다. 최종 선정작은 김정근 감독의 ‘공고’, 김윤지 감독의 ‘남겨진’, 강유가람 감독의 ‘럭키,아파트’, 강경태 감독의 ‘보호자’, 허성 감독의 ‘송어깎기’, 박혁지 감독의 ‘시간을 꿈꾸는 소녀’, 남아름 감독의 ‘애국소녀’로, 총 7편이다.

사진=전주국제영화제 제공

더욱 다양하고 새로운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조성된 프로젝트 개발 기금인 전주시네마펀드는 지난해 12월 12일부터 올해 1월 16일까지 작품 공모를 진행했다. 이번 공모에는 지난해보다 11% 늘어난 총 89편의 프로젝트가 참여했다. 선정작 중 다큐멘터리는 4편, 극영화는 3편이다.

전주시네마펀드 2020 선정작은 특히 소재의 다양성이 돋보인다. 다큐멘터리 장르에서, ‘공고’는 10대 공장 노동자의 말간 얼굴과 좌충우돌을 좇으며 대중매체에서 지워진 공업고등학교 아이들의 생생한 성장담을 다뤘다. ‘송어깎기’는 나무를 깎아 자신이 직접 타고 다닐 서핑보드를 만드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박혁지 감독의 ‘시간을 꿈꾸는 소녀’는 광고기획자를 꿈꿨던 소녀가 피할 수 없는 숙명 속에서 무녀의 삶에 안주하는 과정을 담았고, 남아름 감독의 ‘애국소녀’는 공무원과 인권운동가 부모님을 두고 있는 ‘나’의 가족사를 통해 386세대인 부모 세대와 이를 극복하고자 하는 자녀 세대의 이야기를 그린다.

사진=전주국제영화제 제공

극영화 3편 중 ‘남겨진’은 불행한 사건 후 남겨진 가족들이 서로의 아픔을 이해하고 화해하는 용기를 그려내고자 했으며, ‘럭키,아파트’는 한국 사회에서 거주 공간 이상의 의미를 갖게 된 아파트와 그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실제 모습에 대한 이야기를 주제로 삼았다. ‘보호자’는 어른들의 어두운 욕망과 위태로운 금기 사이에서 살아가는 아이들이 폭력의 상처로부터 스스로를 구원하고 성장해 보호자가 되는 과정을 스릴러의 화법으로 담아낸다.

7편의 프로젝트는 향후 1차 기획개발비를 받아 프로젝트 개발 과정을 거쳐 제12회 전주프로젝트마켓 전주시네마펀드 2020 프로모션 행사에서 공개된다. 프로모션 행사 중 최종 심사를 진행해 2차 기획개발비가 지급되며, 프로젝트 1편은 전주국제영화제 투자/제작 프로그램인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1’로 선정, 1억원 이내의 투자금을 받게 된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일 7편의 ‘전주시네마펀드 2020’ 프로젝트 선정작은 5월 3일부터 5일까지 펼쳐지는 전주프로젝트마켓에서 소개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