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성엽 "'코로나19' 추경 편성해야...경제 '사망선고' 내릴 수 있다"

기사승인 2020.02.20  11:06:43

공유
ad50

민주 통합 의원 모임 원내대표인 대안신당 유성엽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유 원내대표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근본없는 소득주도성장과 급격한 최저임금 상승, 부동산 가격 폭등 등으로 사경을 넘나들던 우리나라 경제에 이번 사태가 사망선고를 내릴 수도 있다”며 “지금이라도 당장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경제성장률 2.0%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명백한 경제정책의 실패”라면서 “DJ노믹스(김대중 전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다시 배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동산 정책은 한마디로 안 하느니만 못하다”며 또 “검찰개혁을 빌미로 청와대 수사 검사들을 좌천시킨 것은 검찰 독립성과 중립성을 오히려 해치고 있다. 살아있는 권력에도 엄정해야 한다는 대통령의 당부는 온데간데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대 국회에 대해선 “거대 기득권 양당의 정쟁 속에 공전을 거듭한 최악의 국회”라고 혹평했다. 그는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고발했다가 취소한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자성의 목소리는 설 자리를 잃었다”고 지적하고, 미래통합당을 향해서도 “국정농단 세력들이 남의 티끌만 지적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민주 통합 의원 모임이 정치판에서 가짜 진보와 가짜 보수를 몰아내고, 경제살리기에 집중하고 사회적 약자를 보살피는 정치를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