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루갈' 박성웅, '절대 빌런' 끝판왕 변신 "유난히 날 선 캐릭터"

기사승인 2020.02.20  08:47:34

공유
ad50

스크린, 브라운관에서 절대 악의 모습을 보여주며 보는 이들을 사로잡았던 박성웅이 ‘루갈’에서 악역의 정점을 찍는다.

사진=OCN '루갈' 제공

3월 16일 첫방송되는 OCN 새 월화 오리지널 ‘루갈’은 20일,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실세 황득구(박성웅)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소름을 유발하는 박성웅의 강렬한 아우라가 ‘절대 빌런’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다. 잔혹한 범죄조직 아르고스에 의해 두 눈과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루갈로 다시 태어난 엘리트 경찰의 복수를 그린 작품이다.

여기에 OCN의 레전드 작품을 이끈 최진혁, 박성웅, 조동혁부터 정혜인, 한지완, 김민상, 박선호까지 역대급 ‘센캐’로 변신한 배우들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독창적인 세계관 위에서 화끈한 액션 플레이를 선보일 이들의 시너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무엇보다 박성웅이 그려낼 절대 악의 모습은 기대를 뜨겁게 달군다. 공개된 사진 속 황득구의 서늘한 눈빛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말끔하게 차려입은 슈트와 날카로운 눈빛은 범죄 증거를 남기지 않는 황득구의 성향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눈앞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음영진 얼굴은 그 자체로 공포감을 자아낸다.

사진=OCN '루갈' 제공

이어진 사진 속 황득구의 다크 아우라도 시선을 강탈한다. 누군가를 협박하는 그의 얼굴엔 조금의 죄책감도 없다. 악을 자행할수록 쾌감을 느끼는 듯, 웃음 뒤에 담긴 황득구의 잔혹한 면모가 소름을 유발한다.

빌런 끝판왕을 예고한 박성웅은 테러집단 아르고스의 절대 악 황득구를 연기한다. 선과 악의 구분이 없는 황득구는 냉혹하고 잔인한 인물. 비상한 사업 수단으로 아르고스의 중심에 선 황득구는 세상을 악으로 지배하기 위해 자신만의 계획을 세운다. 아르고스를 장악하고 나아가 악의 세상을 구축하려던 황득구는 자신을 공격해오는 루갈의 존재를 알고 광기 어린 게임을 시작한다.

죽음의 끝에서 인공눈 히어로로 부활한 강기범(최진혁)과 황득구의 위험한 게임이 어떻게 펼쳐질지 벌써부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박성웅은 “‘루갈’은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매력을 어필할 수 있을 것 같다. 배우들의 연기와 연출이 원작의 매력을 배가시킬 것”이라고 밝히며 “황득구 캐릭터에 나만의 색을 녹여 새롭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 내가 생각하는 황득구는 유난히 날 섰다. 몸짓, 행동, 눈빛 모두 날카롭게 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액션을 위한 운동도 꾸준히 하고 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OCN 새 월화 오리지널 ‘루갈’은 3월 16일 오후 10시 50분 첫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