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권영진 대구시장, 31번 확진자 동선 공개 "동구·수성구·남구·서구 이동"

기사승인 2020.02.18  12:41:53

공유
ad50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동선을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권 시장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재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확진자의 감염 및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대구에서 발생한 31번째 확진자에 대한 상세 동전을 언급했다.

그는 “지금 이 환자가 이동했던 다중시설이 있는 동구, 수성구, 남구, 거주지인 서구 보건소, 구청과 대구시 재난대책본부가 긴밀하게 협조 체제를 구성해서 대응하고 있다”며 “질병관리본부에서 추가로 확인되는 상세한 확진 환자와 동선, 접촉자 등은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신속하게 즉각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하지 않은 정보로 혼란과 불안이 커지지 않도록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61세 한국인 여성으로, 해외 여행력이 없다고 진술했다. 대구 수성구보건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대구의료원에서 격리치료 중이다.

이날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은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