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31번째 확진자, 대중교통 이용·교회·호텔 이전 서울 본사 방문이력 확인

기사승인 2020.02.18  11:51:20

공유
ad50

31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서울 본사를 방문한 이력이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은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번 확진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새로난)에 입원했다. 이어 6일과 7일은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으며,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에 있는 소속 회사 본사를 방문했다. 보건당국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확진 환자 동선에 따른 방역을 실시하고 공간 폐쇄, 접촉자 격리 등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건당국은 31번 환자가 최근 해외 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확인되지 않고 있어 긴장하고 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