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溫 가득 형사 변신 "감성 수사극에 끌렸다"

기사승인 2020.02.18  10:58:28

공유
ad50

김서형이 ‘아무도 모른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3월 2일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가 첫방송된다. 미스터리 감성추적극 ‘아무도 모른다’는 매 작품 막강한 존재감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는 김서형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SBS '아무도 모른다' 제공

2019년 전국을 ‘쓰앵님’ 신드롬으로 물들인 김서형은 드라마 ‘SKY캐슬’ 당시 완벽한 캐릭터 스타일링과 숨막히는 연기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았다. 극중 그녀의 대사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가 유행어가 됐을 정도다. 그런 김서형이 ‘아무도 모른다’를 선택했다.

김서형은 “수사물, 추적극의 전형적인 특징에서 벗어난, 감성적인 드라마를 지닌 작품이라 끌렸다. 특히 광수대 형사라는 직업을 가진 차영진이 인간적이면서도 감성을 지닌 캐릭터라 좋았다. 드라마 자체가 가진 아름다운 면면, 작가님의 탄탄한 필력도 작품 결정하는 데 큰 이유가 됐다”고 작품 참여 이유를 밝혔다.

사진=SBS '아무도 모른다' 제공

극중 김서형이 연기한 차영진은 19년 동안 단 하나의 목적을 위해 개인의 삶은 버려둔 채 살아온 인물이다. 그렇기에 폐허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내면에 따뜻한 온기를 품고 있는 사람이다. 차가움과 따뜻함을 동시에 품은 캐릭터인 것. 쉽지 않은 역할인 만큼, 김서형의 노력도 남다르다고 한다.

김서형은 “차영진은 ‘성흔’ 연쇄살인사건을 조사하는 형사이자, 이 사건으로 친구를 잃은 아픔을 지녔다. 겉으로는 차갑고 메말라 보일지 모르지만, 본질적으로는 따뜻한 심성의 사람이다. 이성과 감성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캐릭터를 어떻게 하면 더욱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을지에 많이 주력했다”며 차영진이 되기 위한 노력을 말했다.

걸크러시 폭발하는 형사로 돌아온 김서형 주연의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3월 2일 오후 9시 40분 첫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