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30번째 확진자, 자가격리 상태서 언론사 기자 접촉…관리소홀 논란

기사승인 2020.02.17  13:59:53

공유
ad50

국내 30번째 확진자가 자가격리 상태에서 외부인과 접촉해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29번째 확진자의 아내로 알려진 30번 환자가 자가격리 상태에서 외부인과 접촉했다는 사실이 확인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은 언론사 기자가 자가격리 상태에 있던 30번째 확진자와 어떻게 접촉했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상황에 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답변하기가 어렵다"고 전했다.

30번 환자는 29번 환자가 지난 16일 새벽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자가격리 조치됐다. 격리 상태에서 코로나19 진담검사를 받았고, 오늘 확진을 판정받아 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했다. 확진 전 30번 환자는 자가격리 상태에서 한 언론사 기자와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에서는 자가격리 관리가 소홀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15번 환자의 경우 확진 전 자가격리 상태에서 처제 등 가족과 식사를 했고, 나흘 뒤 처제가 20번 환자로 확진됐다.

자가격리 생활수칙에는 격리자가 격리장소외 외출을 금하게 돼있다. 또 가족 또는 동거인과 대화 등으로 접촉하지 않도록 경고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그러나 자겨격리자는 만난 상대에 대한 처벌 규정은 없는 상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