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당나귀 귀’ 이연복 아들 이홍운, 목란 부산점 급습에 얼음…전원 긴장

기사승인 2020.02.16  18:02:57

공유
ad50

이연복이 목란 부산점을 방문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목란 부산점을 방문한 이연복 셰프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이연복의 아들 이홍운이 운영하고 있는 목란 부산점은 1년 사이 크고 작은 변화가 있었다. 우선 눈에 띄게 여성 직원들이 늘어났다. 그리고 1년 사이 각자 맡고 있는 담당도 바뀌어 있었다.

목란 부산점을 촬영하는 줄로만 알고 있던 이홍운은 평소처럼 즐겁게 주방을 이끌고 있었다. 이연복은 급습 이유에 대해 “못보던 모습을 볼 수 있으니까”라고 나름의 계획을 전했다. 아니나 다를까, 이연복이 갑자기 들이 닥치자 이홍운은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주방에 흐르던 음악이 꺼지고 무거운 정적이 흘렀다. 한 직원은 “그 짧은 순간에 머릿속에 수만가지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반면 이연복은 “내가 아무리 급습을 해도 주방에 있는 사람들은 다 좋아해요”라고 착각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저 뒷짐을 지고 이연복이 곁을 지나는 것만으로도 직원들은 그대로 얼어붙었다. 이연복은 1년 전과 마찬가지로 잔소리와 함께 무언의 감시로 주변을 긴장시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