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마로니에 ‘칵테일사랑’, 저작권 소송 변호사는 박원순 現 서울시장

기사승인 2020.02.14  21:47:18

공유
ad50

‘칵테일사랑’의 주인공 마로니에가 출연했다.

1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슈가맨3’에는 ‘칵테일사랑’의 주인공 마로니에(신윤미, 권인하)가 출연했다.

사진=JTBC

신윤미는 ‘칵테일사랑’이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음에도 불구, 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미국 가기 전에 녹음했던 곡이다. 그때 나는 레코드사와 계약이 만료되고 미국으로 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래가 나오고 차트가 막 올라갔는데, 방송국이나 기획사 측에서는 가수가 없는데 이 노래가 너무 인기인데 어떡하지 싶었던 거다. (당사자를 빼고) 그러면 다른 가수가 나와서 립싱크만 하게 해라가 됐다”라고 밝혔다.

신윤미는 “하다못해 CD에는 제 이름이 들어가 있나, 그건 안 된다고 하더라. 그 분들 얼굴이 TV에 나오고 있는데 어떻게 그렇게 하느냐고 하더라”라고 억울했던 심경을 고백했다. 권인하 역시 “(신윤미로) 다시 고치려니까 정정하고 너무 여러 가지 일이 있었다”라고 당시 저작권에 대한 개념이 없었던 현실을 꼬집었다.

결국 법정 소송까지 가게 된 마로니에의 ‘칵테일 사랑’. 신윤미는 당시 변호사가 박원순 서울시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저작권을 다루는 변호사가 아무도 안 계셨다. 인권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었다. 검사님, 판사님 모두 저작권이 뭐냐고 하더라. 법정에서 노래를 다 불렀다”라며 우여곡절 끝에 찾은 권리에 대해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