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궁금한이야기Y’ 부산 지하철 코로나 유튜버 “사과? 노코멘트”

기사승인 2020.02.14  21:19:45

공유
ad50

코로나-19를 이용한 유튜버들의 ‘뷰 올리기’가 충격을 안겼다.

14일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Y’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시민들의 공포를 역으로 이용, 이른바 ‘어그로’를 끄는 유튜버들의 실태가 드러났다.

사진=SBS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가 싹트기 시작하던 시점. 동대구역에는 방진복을 입은 사람들과 한 남성의 추격전이 벌어졌다. 이들은 실제 코로나-19 감염자나 질본 직원이 아닌 유튜버였다. 경각심 심어주기 위해 이런 짓을 벌였다고 하지만 시민들은 “저게 장난칠 행동인가”라고 비난했다.

그리고 부산 지하철에서도 유사한 사건이 나타났다. 한 유튜버는 지하철 안에서 “여러분들 전 우한에서 왔습니다 전 폐렴입니다 모두 저한테서 떨어지세요. 폐가 찢어질 것 같습니다”라고 소리쳤다.

경찰에 의해 체포되자 부산 유튜버는 자신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이사실을 친구에게 알리는 중이었다고 했다. 경찰은 진단서를 가지고 있어 보건소에 신고를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역시나 음성판정을 받았고, 경찰은 뒤늦게 그를 허위사실 유포, 업무방해 등으로 고소했다.

하지만 이 유튜버는 ‘궁금한이야기Y’ 측이 찾아가자 “뉴스에 안 나왔으면 이게 문제가 안 될 사안인데 뉴스에 나와버려 가지고”라며 “그게 잘못된 행위인 줄 알았어요. 그런 행위일수록 이제 더 관심을 얻을 수 있겠다 단순히 그렇게 생각했거든요”라고 답했다. 시민들에게 사과할 생각이 있냐는 말에는 “죄송하다는 말은 뭐 노코멘트 하겠습니다”라고 전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