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TV는 사랑을 싣고’ 노유민 “문성훈, 부모님이 부자…방이 우리 집 크기였다”

기사승인 2020.02.14  20:09:59

공유
ad50

노유민이 문성훈과 중학교 3학년 시절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노유민과 문성훈의 만남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KBS

노유민은 집에 들어가는 대신 동네를 전전하며 각종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렇게 방황하던 시절 문성훈을 처음으로 만났다.

이에 노유민은 “성훈이가 중학교 3학년때 전학을 왔다. 잘생기고, 춤도 좋아해서 코드가 맞았다. 집도 이 동네였다. 맨날 같이 다니면서 춤추고 하다가 그 집에서 생활을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문성훈의 집이 부유했냐는 질문에 노유민은 “문성훈 방이 우리 어머니 가게만 했다”라며 “내가 매일 가니까 성훈이 부모님이 침대를 하나 더 사주셨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가수가 되겠다고 마음 먹었을 때 노유민은 집안의 반대가 있었다고 전했다. 노유민은 “그 당시에는 연예인이라고 하면 딴따라라는 이미지가 있었다”라며 “아버지가 항상 ‘네가 해봤자 얼마나 하겠냐’ 하셨다 동네 날라리 정도로 여기셨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문성훈의 집에 대해서는 “성훈이네 집 지하실에서 춤연습을 하고 그랬다.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셨다”라며 “제2의 부모님같은 분”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