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래통합당, 17일 정식 출범...황교안 대표체제 유지

기사승인 2020.02.14  17:32:43

공유
ad50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통합 신당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설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 합동회의’ 결과 이들 3개 원내 정당은 신설 합당을 통해 미래통합당을 만들기로 하고, 정강·정책과 당헌, 중앙당 소재지 등을 결정했다. 약칭은 ‘통합당’이다.

당대당 차원의 신설 합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신고서류 제출 등 정당법상 모든 절차를 마쳤다고 새보수당 측 오신환 의원이 기자들에게 밝혔다. 이어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 소속 원외 정당과 시민단체 등이 통합당에 입당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의 서류 심사와 등록증 발급 등 행정적 절차가 남았지만, 실질적인 통합당 출범일은 17일이다. 통합당은 이날 출범식인 ‘통합전진대회’를 열 예정이다.

통합당은 한국당의 지도체제가 거의 그대로 유지된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심재철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 그리고 조경태, 정미경, 김광림, 김순례, 신보라 등 8명의 한국당 최고위원은 통합당 최고위원이 된다. 통합당 사무총장도 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이 맡는다.

여기에 최다 4명의 최고위원을 더 둘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준석 새보수당 최고위원 등 2명은 내정된 상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