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방구석1열', 베토벤-페르메이르 삶 소개...서희태·양정무 족집게 설명

기사승인 2020.02.14  15:14:11

공유
ad50

‘방구석1열’이 베토벤과 페르메이르의 삶을 다룬 예술영화 2편을 다룬다.

사진=JTBC '방구석1열' 제공

16일(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악성 베토벤의 사랑을 그린 게리 올드만 주연 ‘불멸의 연인’과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화가 페르메이르의 삶을 다룬 스칼렛 요한슨 주연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를 다룬다. 이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마에스트로 서희태 음악감독과 서양 미술사를 누구보다 쉽게 설명하는 미술 전도사 양정무 교수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서희태 음악감독은 녹화 초반부터 “클래식 음악계는 베토벤 이전과 이후로 나뉠 만큼 음악 역사상 매우 중요한 작곡가”라며 베토벤을 향한 무한 애정과 존경을 표했다. “베토벤의 장례식엔 2만 명이 넘는 군중이 참석했을 정도로 당시에도 큰 사랑을 받는 예술가였다”라고 당시 베토벤의 영향력을 설명했다.

사진=영화 포스터

양정무 교수는 요하네스 페르메이르에 대해 “페르메이르는 ‘네덜란드의 김홍도’라고 비유할 수 있다. 김홍도 작가처럼 풍속화를 주로 그렸는데 풍속화란 당시에 완전히 새로운 아트였다. 이전 미술은 왕이나 신의 세계를 표현하는데 집중한데 비해 페르메이르는 서민들의 소소한 일상에 주목했던 새로운 스타일의 화가”라고 설명했다.

두 게스트의 전문성에 변영주 감독은 “예술 영화 특집에 일타강사 두 분이 오신 것 같다”며 감탄했고 MC들 역시 “설명을 들으니까 영화가 더 풍성하게 느껴진다”며 서희태 음악감독과 양정무 교수의 토크에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서양 예술사의 일타강사와 함께하는 JTBC ‘방구석 1열’은 16일 오전 10시40분에 방송된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