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재근X김호중X이찬원, 정동원 할아버지 빈소 방문...슬픔 공유·응원 감동

기사승인 2020.02.13  23:58:38

공유
ad50

고재근, 김호중, 이찬원이 정동원 할아버지 빈소를 찾아가 정동원에 힘을 실어줬다.

사진=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캡처

13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본선 3차 기부금 팀 미션 ‘트롯 에이드’가 진행됐다. 이날 사랑과 정열 팀(신인선, 김희재, 나태주, 이대원)이 976점으로 1위에 오른 가운데, 패밀리가 떴다 팀이 등장했다. 

이 팀은 고재근, 김호중, 이찬원, 정동원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청춘을 주제로 노래를 선곡했다. 연습 준비에서 정동원은 “처음엔 잔잔하게 가다가 끝엔 ‘샤방샤방’이나 ‘곤드레 만드레’로 가요”라고 했다. 

이에 김호중은 “그건 네 레파토리네”라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결국 정동원의 바람대로 각자의 나이대의 청춘을 이야기하는 곡들을 선곡했다. 

그리고 정동원의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이야기가 나왔다. 정동원은 묵묵히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을 받았다. 팀원들이 빈소를 방문해 정동원의 슬픔을 공유했다. 또한 ‘내일은 미스터트롯’ 참가자들 모두 빈소를 찾았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