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녕 드라큘라' 서현X이지현, 엄마와 딸 가까운 듯 먼 거리 '무슨일?'

기사승인 2020.01.29  09:04:02

공유
ad50

‘안녕 드라큘라’가 인생의 ‘단맛’과 ‘쓴맛’을 모두 녹여낸 우리들의 이야기로 찾아온다.

사진=드라마하우스 제공

오는 2월 17일, 18일 방송 예정인 ‘안녕 드라큘라’(연출 김다예, 극본 하정윤, 제작 드라마하우스) 측은 29일, 따스한 공감과 힐링을 선사할 ‘세 가지 맛 이야기’의 스틸컷을 첫 공개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때로 서툴고 헤매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웃을 수 있는 평범한 사람들의 성장담이 공감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안녕 드라큘라’는 인생에서 가장 외면하고 싶은 문제와 맞닥뜨린 사람들의 성장담을 담는다. 총 3개의 옴니버스로 구성된 ‘안녕 드라큘라’는 엄마에게 무조건 져 온 딸 안나(서현)와 딸한테만은 확실히 이겨온 엄마 미영(이지현), 꿈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인디밴드 보컬 서연(이주빈), 금수저 지형(서은율)과 눈칫밥 먹으며 자라온 아이 유라(고나희)의 특별한 우정 이야기가 어우러진다. 다채로운 성장담을 그려낼 서현, 이지현, 이주빈, 고나희, 서은율의 조합에 오만석, 지일주, 이청아가 특별출연해 힘을 더한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꽉 찬 공감과 웃음을 예고한 ‘안녕 드라큘라’.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따뜻한 성장담을 담아낼 다섯 인물들의 일상이 담겨있다. 먼저, 가깝고도 먼 엄마와 딸의 관계를 담아낸 안나와 미영의 얼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복잡하게 얽힌 시선에는 서로를 향한 말 못 할 감정이 담겨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 속, 인디밴드 보컬 서연은 무대가 아닌 교실에 앉아 있다. 대박 밴드를 꿈꾸지만 현실은 방과 후 선생님인 서연. 멍한 얼굴로 우쿨렐레를 쥔 그의 사연도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사진=드라마하우스 제공

‘안녕 드라큘라’에서 한층 성숙한 연기를 선보일 서현은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한 착한 딸 ‘안나’로 분해 엄마와 딸의 내밀한 이야기를 그린다. 엄마에게 ‘있는 그대로’ 인정받기 위해 최선을 다해 살아온 안나. 감춰두었던 진심을 내보이는 안나의 이야기는 수많은 ‘딸’들에게 뭉클한 공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연기파 배우 이지현은 안나의 엄마이자, 자기애의 화신인 드라마 작가 ‘미영’으로 분한다. 하나뿐인 딸 안나에게 평탄한 삶을 선물하고 싶었던 그녀는 뒤늦게 안나의 상처를 마주하게 된다. ‘현실 모녀’로 변신한 서현과 이지현의 특별한 호흡이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톡톡 튀는 매력과 강렬한 연기로 주목받고 있는 이주빈은 인디밴드 보컬 ‘서연’ 역을 맡아 두 번째 에피소드를 이끈다. 꿈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그는 자신의 ‘현실’이었던 전 남자친구 상우(지일주)를 잊지 못하고 온갖 미신에 집착하는 인물. 꿈조차 마음껏 꾸지 못하는 청춘의 모습을 담아내며 공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김다예 연출은 “‘안녕 드라큘라’는 자기반성과 위로를 전달하고 싶어서 열심히 만든 작품이다. 시청자분들은 물론 함께 한 배우, 스태프들 모두 마음의 치유를 얻을 수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한다”라고 드라마의 기획 의도를 전했다.

한편, ‘드라마 페스타’는 드라마(DRAMA)와 축제(FESTA)의 합성어로 소재, 장르, 플랫폼, 형식, 분량에 구애받지 않고 다채로운 드라마를 선보이려는 JTBC의 단막극 브랜드의 이름이다. 오는 2월 17일(월)과 18일(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한지희 기자 hanfilm@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